Past Cheongju Event: VOL 1

Large wide 6299569803 a390ec1f30 o

VOL 1

September 13, 2013
@ Old Tobacco Processing Plant

About Theme: New Quest New Destination

PKN Cheongju is being planned to focus on ‘something new’ for the first vol.1 event as part of 2013 CICB under the theme, ‘Something Old Something New’.

Since its beginning, CICB try to define the differentiated identity of craft, however, rather than stressing distinct features of craft and design, we would like to discover hybrid practices in contemporary culture beyond fixed categories.

In this sense, we would like to suggest the theme, ‘New Quest New Destination’ for PKN vol.1 in Cheongju.

Under this theme, we aim to examine the new possibilities and value of craft and design in contemporary society from an international perspective..

In further, we would like to make this Pechakucha Night event a starting point for more in-depth discussion on the development and vitalization of creative business in Cheongju.

With distinguished experts from various backgrounds, we would like to make this event a place where new interpretations and responses on diverse phenomenon of contemporary craft and design will be generated.

We hope to spread the new culture gene with you in Cheongju.

About Venue

Our first PKN in Cheongju is going to be an open-air event at the old tobacco processing plant. The Old tobacco processing plant building itself will be used as a big projection screen for the Pechakucha Night event. We hope you to join and help us excite people’s mind by craft and design.

청주시의 첫 번째 페차쿠차가 올해 ‘익숙함 그리고 새로움’이라는 주제 아래 열리는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에서 열립니다.

청주공예비엔날레는 1999년부터 2011년까지 7회에 이르는 행사를 치르며, 공예의 차별화된 정체성 모색에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이번 페차쿠차에서는 공예의 변별성을 내세우기 보다는 정해진 분류의 틀을 벗어나 다양하고 복합적인 문화현상에 대한 이야기들을 다뤄 보고자 합니다.  

이에 첫 번째 페차쿠차 대표 주제‘New Quest New Destination’가 선정되었습니다.

이 주제 아래 다양한 문화주체들이 모여 현대 공예·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해석들과 반응들을 생성하고 소통하는 행사로 만들어 보고자 합니다.

더 나아가 현대사회 속 공예와 디자인의 새로운 가능성과 가치를 점검해 보고, 청주시 문화산업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한 대화의 시작점을 찍고자 합니다.

청주시 첫 번째 페차쿠차 나이트는 9월13일 저녁, 옛 연초제조창 건물을 대형 스크린으로 삼아 야외 행사로 열립니다.

이곳에서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문화 유전자를 퍼트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No presenters have been added to this event.